Nov 11 — Dec 15, 2018

Zhao Yiqian

Neo-Classical Interpretation of Minimalism

CONTACT

+82 70 7782 7770

Location

GALLERY SU:

OPENING

11.02 (FRI) 6PM

Nov 11 — Dec 15, 2019

Zhao Yiqian

Neo-Classical Interpretation of Minimalism

CONTACT

+82 70 7782 7770

Location

GALLERY SU:

OPENING

11.02 (FRI) 6PM

GALLERY SU: presents Zhao Yiqian’s solo exhibition from 2 November to 2 December for the first time in Korea, which will encompass various concepts from his painting series that neo-classically reinterprets minimalism by adapting both classic signs and contemporary icons to his art brand, HuXi. The exhibition will provide a good opportunity to show the unconventional directionality led by the third generational post-80s artists.

갤러리 수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자오이치엔의 개인전을 11 월 2 일부터 12 월 2 일까지 한달 간 전시할 예정이다. 자오이치엔의 이번 개인전은 고전주의 회화부터 현대적 아이콘을 차용하여 재해석된 미니멀리즘의 신고전주의적 해석 시리즈와 함께 HuXi 의 브랜드 제품까지 볼 수 있는 다양한 컨셉으로 구성될 것이다. 중국의 3 세대 바링허우 작가들의 색다른 방향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

Press Release

Artworks

Installation View

Artist

Zhao Yiqian (자오이치엔)

Zhao Yiqian (b. 1982; Shenyang, China) graduated from the Central Academy of Arts in Beijing. The artist has participated in various exhibitions including “Neo-Classical Interpretation of Minimalism (GALLERY SU:, Seoul, 2018)”; “Pleasance (Barn for Contemporary Art, Shenzhen, 2017)”; “Allegory (Triumph Art Space, Beijing, 2017)”; “Deja-vu (Leo Gallery, Hong Kong, 2016)”, etc.

His hometown, Shenyang, in 80s was under the development as an industrial complex and the artist grew up in town confronting both farmers and factory workers and developed an ambivalent sense about industrialization. Zhao Yiqian felt empty in heard witnessing industrial society rapidly developing into the newer society with high technology, the Internet, and digital products and threw himself into the return back to and the study of the essence of painting. The artist who liked classics and humanities since youth, found it easier to interact with friends who went abroad to Europe, when the nation gradually entered an age of materialism.

자오이치엔(b.1982; 중국 선양)은 베이징 중앙미술학원을 졸업했다. 그가 참여한 주요 전시에는 “미니멀리즘의 신고전주의적 해석 (갤러리 수, 서울, 2018)”; “Pleasance (Barn for Contemporary Art, 션젼, 2017)”; “Allegory (Triumph Art Space, 베이징, 2017)”; “Deja-vu (Leo Gallery, 홍콩, 2016)” 등이 있다.

80 년대 그의 고향 심양은 공업기지로 발전하고 있던  도시로  작가는  수많은 공장과 농민공들을 마주하며 산업화에 대한 익숙하지만 낯선 느낌을 받으며 자랐다. 공업사회에서 시장경제, 하이테크놀로지, 인터넷, 디지털 시대로 빠르게 발전하는  사회를 보며 자오이치엔은 오히려 공허함을 느꼈고, 회화 본질로의 회귀와 연구에 몰두하게 되었다. 작가는 르네상스 시기 예술가들이 건축, 회화, 조각, 디자인, 철학  등  다방면에  능했고 학문의 접점은 모두 통한다고 생각했던 관점을 계승하여 유토피아적인 융합을 통해 아름다움을 창조하고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