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15 — June 16, 2019

Yongho Kim | Goun Seo | Fi Jae Lee | Sun Choi

Samantha & Vipassana — Indra’s Net

Contact

+82 70 7782 7770

Location

GALLERY SU:

Opening

5.15 (WED) 5 — 8PM

May 15 — June 16, 2019

 Yongho Kim | Goun Seo | Fi Jae Lee | Sun Choi

Samantha & Vipassana — Indra’s Net

Contact

+82 70 7782 7770

Location

GALLERY SU:

Opening

5.15 (WED) 5 — 8PM

Meditation has become increasingly popular. It’s not specifically about Koan meditation in Zen Buddhism, but the ‘mindfulness meditation’ itself is a hot topic. There is an increasing interest in such practices: the major daily newspapers publish series of editorials and ‘I am spiritual but not religious’ is a popular mantra that meditators chant. We know that mental disorders such as depression and panic disorder have become as common as a cold in today’s world. Celebrating the Day of Buddha’s Coming in May, we would like to weave the practices of meditation together with artists – Yongho Kim, Goun Seo, Fi Jae Lee, and Sun Choi – into a story.

명상이 화두(話頭)다. 선종(禪宗) 간화선(看話禪) 수행의 화두가 아닌 ‘명상’ 그 자체가 이슈다. 주요 일간지들이 연재 기획으로 다룰 만큼 세계적으로 그 관심과 인구가 늘고 있으며, ‘I am spiritual but not religious.’는 탈 종교화와 더불어 많은 명상 수행자들의 슬로건이 되었다. 우울증과 공황장애가 감기처럼 흔한 요즘, 그 본성을 잃고 이권이 되어버린 종교를 떠나 멈춤과 호흡의 시간을 통해 스스로를 들여다 보고 치유하는 것에 관심을 갖는 건 당연한 일 인지도 모른다. 부처님이 오신 5월을 맞아 불교에서 이야기하는 몇 가지 수행법과 세계관을 가지고 김용호, 서고운, 이피, 최선 네 명의 작가들과 함께 전시를 통한 명상 수행의 이야기를 만들어 보고자 한다.

Press Release (ENG)
Press Release (KOR)

Artworks

Installation Views

Artist

Sun Choi (최선)

Sun Choi (b. 1973; Seoul, Korea) earned the BFA in Hongik University, Seoul. The artist throws a question about the irony of our dichotomous view about the essence of art and plays attention not only to the notion about beauty and ugliness but the fact that stereotypes toward painting or art in general are relative. His work is not restricted to the medium nor the mode of expression, and rather embodies issues that we encounter in reality by creating painting and installation out of materials that are unusual to use for artwork. With a critical mind about contemporary art and life, the artist digs further into the gap between contemporary art by reflecting on ‘today, here, us’ through the work.

Starting with the first solo exhibition in 2004, Sun Choi has participated in thirteen solo exhibitions including “Sickness (CR Collective, Seoul, 2017)”; “Bruised Saliva (Gallery D, Geoje, 2018)”; “Wastewater Painting (P21, Seoul 2018)”, and many other group exhibitions. He received the 2017 Chong Kun Dang Art Award, Grand Prize of the 12th Song-Eun Art Award in 2013 as well as the Grant for Foreign Residency by Arts Council Korea in 2014-15, which invited him to ISCP(International Studio & Curatorial Program) in New York. During the residency, the artist presented experimental works exploring the notion of conventional art based on his experience in the Western society. His works are part of collection at Uli Sigg (Switzerland), Seoul Museum of Art, Museum of Contemporary Art Busan, Art Bank MMCA, etc.

최선 작가(b. 1973; 서울)는 홍익대학교에서 회화를 공부하고 2004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최근에는 “멀미 (CR Collctive, 2017)”; “멍든 침 (Gallery D, 2018)”; “오수회화 (P21, 2018)” 등 총 13회의 개인전과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해 왔다. 2013년 제12회 송은미술대상 대상을 수상했고, 2014년과 2015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해외 레지던트 프로그램 지원기금을 수상하여 뉴욕의 국제 스튜디오 & 큐레이토리얼 프로그램 (International Studio & Curatorial Program, ISCP) 에 초청되어 서구사회에서의 경험 토대로 기존의 관습화된 예술의 개념에 대해 탐문하는 실험적인 작품을 전시에 선보였다. 작품의 주요 소장처로는 Uli Sigg Collection (스위스), 서울시립미술관, 부산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등이 있다.

작가 최선은 작업을 통해 예술의 본질과 이에 대한 우리의 통념이 갖는 이분법적인 경계의 아이러니함에 의문을 제기한다. 아름다움과 추함을 비롯해 회화 혹은 예술에 부여된 고정적인 관념들이 상대적이라는 점에 주지하며 통상적인 재료나 표현방식에 국한되지 않고, 비가시적인 재료로 만들어낸 회화와 설치 작업을 통해 우리가 현실에서 대면하는 이슈들을 담아낸다. 그는 동시대성을 표방하는 현대미술에 대한 문제의식을 갖고, ‘오늘, 여기, 우리’를 담아내는 작업을 통해 동시대적 예술과 삶의 틈을 파고든다.

Artist

Fi Jae Lee (이피)

Fi Jae Lee (b. 1981; Seoul, Kolrea) graduated from a BFA and a MFA in Art and Technology Studies at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She has been living and working in Korea and abroad. Starting with the first solo exhibition early in 1997, the artist has participated in fifteen solo exhibitions so far recently including “Phanerozoic Eon, Cenozoic Era, Leeficene (Lotte Avenuel Art Hall 2019)”; “Enshrine our Woman Ancestors’ Tablets (Zaha Museum of Art, 2018)”; “Finimism, Fnosticism (Artplace, 2018)” as well as a number of group exhibitions. She was granted with Arko Young Art Frontier Grant by Art Council Korea in 2009 and selected for Goyang Art Residency, MMCA in 2011, Nanji Residency, Seoul Art Museum of Art in 2014 and BilbaoArte Residency,Fundación Bilbaoarte Fundazioa in 2017.

Contemplating on the question ‘who am I’, Fi Jae Lee works with varied mediums including painting, sculpture, performance, and installation. Her works are based on her daily journal and drawings and focus on her own daily experience as well as relationships between the self-the other, material-society-artwork, and so on. The works are embodiments of the artist’s life stories experienced with the feminine identity and cross between her daily life and imagined world. In her delicate painting, which remind of lines and colors of Buddhist paintings from the Goryeo Dynasty, a female figure and its surroundings are placed upon altar, retaining the sense of feminine holiness.

이피(b. 1981; 서울) 작가는 미국 시카고 예술대학(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을 졸업하고, 동대학원 석사 과정을 지냈다. 국내외를 무대로 활동하며 1997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Finimism Fnosticism (Artplace, 2018)”; “여-불천위제례 (자하미술관, 2018)”; “현생누대 신생대 이피세 (롯데 에비뉴엘 아트홀, 2019)” 등 총 15회의 개인전과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해 왔다. 2009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신진작가에게 수여하는 Arko Young Art Frontier Grant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등을 수상했으며, 2011년 국립현대미술관 고양미술창작스튜디오, 2014년 서울시립미술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2017년 스페인 빌바오 시에 위치한 아트센터인 빌바오아르떼(BilbaoArte, Fundación Bilbaoarte Fundazioa)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한 바 있다.

이피 작가는 ‘나는 누구인가’라는 물음에 대한 사유로 시작해 현실 속 경험과 자신-타인, 물질-사회, 작품-사이의 관계성에 주목하며 매일 일기를 쓰듯 그려나간 드로잉을 토대로 회화, 조각, 설치 작업을 하고 있다. 여성이라는 정체성을 지닌 작가로서 현실에 부딪혀 경험하는 수많은 이야기의 집적인 그녀의 작업은 일상과 상상의 세계를 오간다. 고려불화의 선과 색채를 연상케 하는 그녀의 정교한 회화 속에는 여성과 주변의 형상이 제단 위에 배치되며 여성성과 존재성이 공존하는 신성함을 품고 있다.

Artist

Goun Seo (서고운)

Goun Seo (b. 1983; Seoul, Korea) received a BFA and a MFA from the Department of Painting at Kookmin University. Starting with the first solo exhibition in 2005 during her undergraduate years, Seo has had ten solo exhibitions so far recently including “Outlanders (Gallery Chosun, Seoul, 2018)”; “The Divine Comedy Gallery Meme, Seoul, 2017)”; “Lost Monument (Gallery DOS – Selected as Emerging Artist by SeMA, 2014)”; “Tear of Sphinx (Song-Eun Art Cube, Seoul, 2009)” and more than fourty group exhibitions. In 2014, she became widely known to the public from the collaboration project “Guckkasten Art Work Project [FRAME]” and is currently working as a popular tattooist.

Goun Seo finds the motives in weak creatures and things related to death throughout her work. The imagery used in her paintings depicts religion, war and terror, refugee, disaster, catastrophe, and anxiety, which leads us to real experiences. The artist, however, puts her faith that we are to face the sorrows of nameless victims of social violence, share with each other, and find hope in this world.

서고운 작가(b. 1983; 서울)는 국민대학교 미술학부 회화과 학부 및 대학원을 졸업했다. 학부에 다니던 시기인 2005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스핑크스의 눈물 (송은아트큐브, 2009)”; “사라진 모뉴먼트 (갤러리 도스, 2013 – SeMA Emerging Artist 선정)”; “더 디바인 코메디 (갤러리 밈, 2017)”; “아웃랜더스_ 처연하지만 너무나 인간적인 (갤러리 조선, 2018)” 등 지금까지 10회의 개인전과 40여 회의 기획전에 참여하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2014년, 밴드 국카스텐과의 협업 프로젝트 “국카스텐 아트 워크 프로젝트 [프레임]”를 통해 2집 <프레임> 앨범 작업을 하며 대중과 친밀해진 작가는 현재 타투이스트로도 활동하고 있다.

서고운 작가는 작업을 통해 경계에서 사라지는 연약한 존재들, 죽음과 가까운 모티브를 발견하고 애도한다. 그녀의 회화에 나타나는 종교, 전쟁과 테러, 난민, 재난으로부터 일어난 파국, 불안의 에너지는 실재적 경험으로 우리를 인도한다. 그녀는 작업을 통해 사회적 폭력에 희생당한 이름없는 이들의 슬픔을 오롯이 대면하며, 타인과 공유하는 이 시대에서 우리가 희망을 발견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

Artist

Yongho Kim (김용호)

The well-known photographer Yongho Kim has created his distinctive photographic style by combining his daily experience and images from his memory and spanned boundaries between commercial and fine art photography. He is seen as a recorder of various perspectives, freedom and unconsciousness who pierce through the contemporary world. In recent years, his works encompass not only photography but also video works. The use of multimedia cutting across the boundaries serves as visual texts, which replace artist’s statement and critics, thus bringing his stories to life. “The photographer Yongho Kim finds dreamlike aesthetics on an experimental orbit. He is more of a thinker than a photographer,” says Namjo Kim, a writer and a poet.

Yongho Kim laid the foundation for portrait photography exhibition with “Korean Arts & Culture Celebrities” show held at Tower Gallery in 2003. The show presented portrait photographs of twenty eight celebrities including Nam June Paik, Jung-Ja Park, Myung Whun Chung. Since then, he has participated in a number of exhibitions including “Beyond Wall (Lotte Avenuel Gallery, Seoul, 2005)”; “Hope Photography Exhibition (Press Center Gallery, Seoul, 2006)”; “Florence & Firenze Landscape (Ferragamo, 2007)”; “mom(Daelim Museum of Art, Seoul; Space Noon, Beijing, 2008)”; “Pian (Seoul Design Festival, 2011; 16 Stafford Terrace, London, 2012; LIG Art Space, 2012); “Elegant Life (Ryu Gallery, 2012)”; “brilliant masterpiece (Beyond Museum, 2013)” in collaboration with Hyundai Motors; “blow blow blow (Haevichi Jeju, 2017; SMT Tokyo, 2017)”; “SAVE the BLACK dog (Platform Changdong 61, 2018)” and so on throughout the world. He also served as the President of Korean Fashion Photography Association and currently serves as the editor of the magazine <Photoart>.

사진가 김용호는 상업사진과 작품사진의 경계를 넘나들면서 자신만의 일상적 경험과 기억의 이미지들을 조합해 낸 독특하고 초현실적인 스토리를 창조해내며 꾸준히 실험적인 전시를 발표해 왔다. 스스로 어떤 형식이나 제약에 의해 표현되는 사진의 관념적 미학보다는 동시대를 관통하는 다양한 시선, 자유로움, 무의식이 도달하는 경계에서 이루어지는 순간에 더욱 근접한 레코더로서 지속적이고 의미있는 프로젝트들을 기획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그의 작업은 사진 이미지 뿐 아니라 영상 미디어의 가능성까지 폭넓게 다루고 있다. 경계를 가로지르는 멀티미디어의 사용은 작가노트나 해설을 대신하는 시각적 텍스트로, 어느 한 카테고리만으로 규정될 수 없는 작가의 세계를 드러내며 정지된 이미지 이면의 빈틈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문학가이자 시인인 김남조 선생은 “사진가 김용호는 실험적 궤도에서 몽환적인 미학을 찾는다. 그는 사진가이기보다는 사상가”라고 평가한 바 있다.

2003 년 백남준, 박정자, 정명훈 등 한국 문화예술계의 명인 28 인의 혼을 기록해 전시한 “한국 문화예술 명인전 (스타타워 갤러리 2003)”을 기점으로 선구적 인물 사진전의 토대를 마련한 이래, “Beyond the Wall (롯데 애비뉴엘 갤러리, 2005)”, “희망’사진전(2006 서울 프레스센터 갤러리)”, “플로렌스 피렌체 풍경전(페라가모 2007)”을 열었으며, “mom(대림미술관; Space Noon, 798 Art District, 베이징, 2008) 전”, 보이지 않는 저 너머 빛과 어둠의 경계에서 새로운 내러티브를 완성했다는 평가를 얻은 “피안”(서울디자인페스티벌, 2011; 영국 런던 16 스태포드 테라스, 2012; LIG 아트스페이스, 2012), 광고 집행중인 현대카드 광고사진을 파인아트 갤러리에서 선보인 “우아한 인생 (류화랑, 2012)전”과 현대자동차 브랜드마케팅의 일환인 “brilliant masterpiece (서울 청담 비욘드뮤지엄, 2013)전”과,  “2013 날개 (이상의 집, 2013)”, “DREAM SOCIETY 모던보이 (문화역서울284, 2013)”, “한불 수교 120주년 한국의 무형유산전”(문화재청, 파리 마레, 2014) “동쪽으로부터의 빛: 침묵 속의 움직임, 그 아름다움 (웨슬리안대학교 초청 전시, 2016)”, “blow blow blow (제주해비치, 2017; SMT Tokyo, 2017)”, 블랙독 프로젝트 캠페인 “SAVE the BLACK dog” 사진전 (플랫폼창동61, 2018)등 다수의 국내외 전시를 선보였다. 한국패션사진가협회장을 역임했고 ‘사진예술’ 잡지 편집위원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