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 01 — Sep 22, 2019

Online Exclusive Summer Exhibition

Temperature of Summer

Artist

Fay Shin
Fay Shin, Yongho Kim
Sun Choi, Sungsoo Kim
Ce Jian, Sun Choi
Ce Jian, Zhao Yiqian
Li Qing, Zhao Yiqian

Exhibition

7. 01 – 7. 14 | Spell of Blazing Colors
7. 15 – 7. 28 | Hues of Green and Blue
7. 29 – 8. 11 | Sultry Nights of Cities
8. 12 – 8. 25 | Cool Amid the Summer Swelter
8. 26 – 9. 08 | Nothing As It Seems
9. 09 – 9. 22 | Time Is Just A Memory

Jul 01 — Sep 22, 2019

Online Exclusive Summer Exhibition

Temperature of Summer

Artist

Fay Shin
Fay Shin, Yongho Kim
Sun Choi, Sungsoo Kim
Ce Jian, Sun Choi
Ce Jian, Zhao Yiqian
Li Qing, Zhao Yiqian

Exhibition

7. 01 – 7. 14 | Spell of Blazing Colors
7. 15 – 7. 28 | Hues of Green and Blue
7. 29 – 8. 11 | Sultry Nights of Cities
8. 12 – 8. 25 | Cool Amid the Summer Swelter
8. 26 – 9. 08 | Nothing As It Seems
9. 09 – 9. 22 | Time Is Just A Memory

 

The heat wave in early summer has begun swinging. GALLERY SU: is pleased to present an online exclusive exhibition for the summer , which runs on our website curated with works that visually holds the temperature of summer in artist’s perspectives.


* The show will also be on view through our page on Artsy. Please follow the link below.
https://www.artsy.net/gallery-su

초여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기 시작하는 요즘입니다. 갤러리 수는 여름을 맞아 특별한 전시를 진행해보려 합니다. 웹사이트 내에서 진행되는 은, 여름의 온도를 여러 시각으로 느낄 수 있는 작품들을 수렴하여 변화무쌍한 날씨를 보여주는 온라인 전시입니다.

* 갤러리 수의 온라인 전시 는 Artsy의 갤러리 수 페이지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 링크를 참조 바랍니다.

https://www.artsy.net/gallery-su

Artworks (Spell of Blazing Colors)

Virtual Viewing Room (Spell of Blazing Colors)

Artworks (Hues of Green and Blue)

Virtual Viewing Room (Hues of Green and Blue)

Artworks (Sultry Nights of Cities)

Virtual Viewing Room (Sultry Nights of Cities)

Artworks (Cool Amid the Summer Swelter)

Virtual Viewing Room (Cool Amid the Summer Swelter)

Artworks (Nothing As It Seems)

Virtual Viewing Room (Nothing As It Seems)

Artworks (Time Is Just A Memory)

Virtual Viewing Room (Time Is Just A Memory)

Artist

Fay Shin (신현정)

Fay Shin (b. 1979; Seoul) achieved a BFA in Animation at School of Visual Arts, New York and a MFA at Goldsmiths, University of London. The artist has had a  number of exhibitions including “The Texture of Temperature (Datz Museum, Gyeonggi, 2019)”; “Confronting the Atmosphere (Sophis Gallery, Seoul, 2018)”; “The Expanding Flatness (KT&G Sangsangmadang, Chuncheon, 2018)”; “Summer Limited (Amado Art Space, Seoul, 2018)”; “Still There (Sidaeyeogwan, Seoul, 2018)”;  “Points, Lines, Planes and Weather (Gallery AG, Seoul, 2015)”; “Double Bar (Stage 3&3 Window Gallery, Seoul, 2015)”, etc. She has participated in residency programs including Nanji Artists Residency (Seoul), Pink Factory Residency (Hongcheon), and currently Seoul Art Space Geumcheon Residency (Seoul). In 2018, she was selected as a public art new hero by Public Art Magazine in Korea.

Fay Shin’s work represents the artist’s relationship with her surroundings – all kinds of environmental conditions, changes, and phenomenon happening around her. Shin reacts to her sensory interaction with the flow of weather, which cannot be forecasted by reading off a thermo-hygrometer. The weather is perceived by much more elusive psychological and physical reactions – crouching from the chill wind, flurried by unexpected rain, feeling light on the feet in a mild day, and refreshed by the cool breeze through the window.

신현정(b. 1979; 서울)은 1999년부터 2003년까지 뉴욕 스쿨 오브 비주얼아트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한 후 2012년 런던 골드스미스 대학원에서 순수예술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2009년부터 현재까지 18회의 그룹전과 3회의 개인전을 가졌고, 주요 전시로는 “대기를 상대하는” (소피스 갤러리, 서울, 2018); “평/면적” (KT&G 상상마당, 춘천, 2018); “여름한정 (2인전)” (아마도 예술공간, 서울, 2018)”; “Still There” (시대여관, 서울, 2018)”, “점선면과 날씨” (갤러리 AG, 서울, 2015); “Double Bar” (대학로 예술극장 Stage 3X3 윈도우 갤러리, 서울, 2015) 등이 있으며 2016년 난지미술창작 스튜디오와 2017년 강원문화재단 분홍공장 레지던시, 현재는 금천예술공장 입주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2014년 사이아트스페이스의 New Discourse 선정작가 최우수상, 2015년 안국약품 갤러리AG 지원 신진작가로 선정되었으며 2017년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 작가, 그리고 2018년 퍼블릭아트 뉴히어로 작가로 선정되는 등 실력을 입증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작가 신현정은 자신을 둘러싼 모든 공간에서 일어나는 환경적 상태, 변화, 조건들과 자신이 만날 때 나타나는 순간적이고 즉흥적인 경험을 작업으로 표현한다. 작가는 온습도계로 예견될 수 없는 유동적인 대기의 ‘흐름’과 자신의 감각을 마주하며 상호반응한다. 우리에게 으슥한 바람에 몸을 쭈그리고, 갑작스러운 비에 차질을 입은 일정에 황망함을 느끼고, 온화한 날씨에 날아갈 듯 가벼움을 느끼고, 창으로 들어오는 시원한 산들바람에 상쾌함을 느끼며 대기에 심리적, 육체적으로 반응한다.

Artist

Yongho Kim (김용호)

The well-known photographer Yongho Kim has created his distinctive photographic style by combining his daily experience and images from his memory and spanned boundaries between commercial and fine art photography. He is seen as a recorder of various perspectives, freedom and unconsciousness who pierce through the contemporary world. In recent years, his works encompass not only photography but also video works. The use of multimedia cutting across the boundaries serves as visual texts, which replace artist’s statement and critics, thus bringing his stories to life. “The photographer Yongho Kim finds dreamlike aesthetics on an experimental orbit. He is more of a thinker than a photographer,” says Namjo Kim, a writer and a poet.

Yongho Kim laid the foundation for portrait photography exhibition with “Korean Arts & Culture Celebrities” show held at Tower Gallery in 2003. The show presented portrait photographs of twenty eight celebrities including Nam June Paik, Jung-Ja Park, Myung Whun Chung. Since then, he has participated in a number of exhibitions including “Beyond Wall (Lotte Avenuel Gallery, Seoul, 2005)”; “Hope Photography Exhibition (Press Center Gallery, Seoul, 2006)”; “Florence & Firenze Landscape (Ferragamo, 2007)”; “mom(Daelim Museum of Art, Seoul; Space Noon, Beijing, 2008)”; “Pian (Seoul Design Festival, 2011; 16 Stafford Terrace, London, 2012; LIG Art Space, 2012); “Elegant Life (Ryu Gallery, 2012)”; “brilliant masterpiece (Beyond Museum, 2013)” in collaboration with Hyundai Motors; “blow blow blow (Haevichi Jeju, 2017; SMT Tokyo, 2017)”; “SAVE the BLACK dog (Platform Changdong 61, 2018)” and so on throughout the world. He also served as the President of Korean Fashion Photography Association and currently serves as the editor of the magazine <Photoart>.

사진가 김용호는 상업사진과 작품사진의 경계를 넘나들면서 자신만의 일상적 경험과 기억의 이미지들을 조합해 낸 독특하고 초현실적인 스토리를 창조해내며 꾸준히 실험적인 전시를 발표해 왔다. 스스로 어떤 형식이나 제약에 의해 표현되는 사진의 관념적 미학보다는 동시대를 관통하는 다양한 시선, 자유로움, 무의식이 도달하는 경계에서 이루어지는 순간에 더욱 근접한 레코더로서 지속적이고 의미있는 프로젝트들을 기획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그의 작업은 사진 이미지 뿐 아니라 영상 미디어의 가능성까지 폭넓게 다루고 있다. 경계를 가로지르는 멀티미디어의 사용은 작가노트나 해설을 대신하는 시각적 텍스트로, 어느 한 카테고리만으로 규정될 수 없는 작가의 세계를 드러내며 정지된 이미지 이면의 빈틈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문학가이자 시인인 김남조 선생은 “사진가 김용호는 실험적 궤도에서 몽환적인 미학을 찾는다. 그는 사진가이기보다는 사상가”라고 평가한 바 있다.

2003 년 백남준, 박정자, 정명훈 등 한국 문화예술계의 명인 28 인의 혼을 기록해 전시한 “한국 문화예술 명인전 (스타타워 갤러리 2003)”을 기점으로 선구적 인물 사진전의 토대를 마련한 이래, “Beyond the Wall (롯데 애비뉴엘 갤러리, 2005)”, “희망’사진전(2006 서울 프레스센터 갤러리)”, “플로렌스 피렌체 풍경전(페라가모 2007)”을 열었으며, “mom(대림미술관; Space Noon, 798 Art District, 베이징, 2008) 전”, 보이지 않는 저 너머 빛과 어둠의 경계에서 새로운 내러티브를 완성했다는 평가를 얻은 “피안”(서울디자인페스티벌, 2011; 영국 런던 16 스태포드 테라스, 2012; LIG 아트스페이스, 2012), 광고 집행중인 현대카드 광고사진을 파인아트 갤러리에서 선보인 “우아한 인생 (류화랑, 2012)전”과 현대자동차 브랜드마케팅의 일환인 “brilliant masterpiece (서울 청담 비욘드뮤지엄, 2013)전”과,  “2013 날개 (이상의 집, 2013)”, “DREAM SOCIETY 모던보이 (문화역서울284, 2013)”, “한불 수교 120주년 한국의 무형유산전”(문화재청, 파리 마레, 2014) “동쪽으로부터의 빛: 침묵 속의 움직임, 그 아름다움 (웨슬리안대학교 초청 전시, 2016)”, “blow blow blow (제주해비치, 2017; SMT Tokyo, 2017)”, 블랙독 프로젝트 캠페인 “SAVE the BLACK dog” 사진전 (플랫폼창동61, 2018)등 다수의 국내외 전시를 선보였다. 한국패션사진가협회장을 역임했고 ‘사진예술’ 잡지 편집위원을 맡고 있다.

Artist

Sun Choi (최선)

Sun Choi (b. 1973; Seoul, Korea) earned the BFA in Hongik University, Seoul. The artist throws a question about the irony of our dichotomous view about the essence of art and plays attention not only to the notion about beauty and ugliness but the fact that stereotypes toward painting or art in general are relative. His work is not restricted to the medium nor the mode of expression, and rather embodies issues that we encounter in reality by creating painting and installation out of materials that are unusual to use for artwork. With a critical mind about contemporary art and life, the artist digs further into the gap between contemporary art by reflecting on ‘today, here, us’ through the work.

Starting with the first solo exhibition in 2004, Sun Choi has participated in thirteen solo exhibitions including “Sickness (CR Collective, Seoul, 2017)”; “Bruised Saliva (Gallery D, Geoje, 2018)”; “Wastewater Painting (P21, Seoul 2018)”, and many other group exhibitions. He received the 2017 Chong Kun Dang Art Award, Grand Prize of the 12th Song-Eun Art Award in 2013 as well as the Grant for Foreign Residency by Arts Council Korea in 2014-15, which invited him to ISCP(International Studio & Curatorial Program) in New York. During the residency, the artist presented experimental works exploring the notion of conventional art based on his experience in the Western society. His works are part of collection at Uli Sigg (Switzerland), Seoul Museum of Art, Museum of Contemporary Art Busan, Art Bank MMCA, etc.

최선 작가(b. 1973; 서울)는 홍익대학교에서 회화를 공부하고 2004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최근에는 “멀미 (CR Collctive, 2017)”; “멍든 침 (Gallery D, 2018)”; “오수회화 (P21, 2018)” 등 총 13회의 개인전과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해 왔다. 2013년 제12회 송은미술대상 대상을 수상했고, 2014년과 2015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해외 레지던트 프로그램 지원기금을 수상하여 뉴욕의 국제 스튜디오 & 큐레이토리얼 프로그램 (International Studio & Curatorial Program, ISCP) 에 초청되어 서구사회에서의 경험 토대로 기존의 관습화된 예술의 개념에 대해 탐문하는 실험적인 작품을 전시에 선보였다. 작품의 주요 소장처로는 Uli Sigg Collection (스위스), 서울시립미술관, 부산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등이 있다.

작가 최선은 작업을 통해 예술의 본질과 이에 대한 우리의 통념이 갖는 이분법적인 경계의 아이러니함에 의문을 제기한다. 아름다움과 추함을 비롯해 회화 혹은 예술에 부여된 고정적인 관념들이 상대적이라는 점에 주지하며 통상적인 재료나 표현방식에 국한되지 않고, 비가시적인 재료로 만들어낸 회화와 설치 작업을 통해 우리가 현실에서 대면하는 이슈들을 담아낸다. 그는 동시대성을 표방하는 현대미술에 대한 문제의식을 갖고, ‘오늘, 여기, 우리’를 담아내는 작업을 통해 동시대적 예술과 삶의 틈을 파고든다.

Artist

Sungsoo Kim (김성수)

Sungsoo Kim (b. 1969; Busan, Korea) earned the BFA in Painting at Department of Fine Art, Busan National University and graduated from DNSEP Ecole Nationale Superieure des Beaux-Arts in Dijon. Upon leaving for France to study when he was thirty, Kim felt alienated to society and developed the sense of alienation into a series of two-dimensional work including ‘Façades’, ‘Neon City’, ‘Melancholy’, ‘Metallica’, and ‘non-lieu’.

Sungsoo Kim has participated in numerous exhibitions including “Sungsoo Kim Solo Exhibition (Gwang An Gallery, Busan, 2019)”; “Solist (Johyun Gallery, Busan, 2019)”; “Bashful Instinct (GALLERY SU:, Seoul, 2017)”; “Through the trees (Sueno339, Seoul, 2017)”; “The Flame of Seoul (63 Art Museum, Seoul, 2015)”, etc. And, his work is part of collection by IFC, Dusan Engine Co., Ltd, Seoul Museum of Art, Mongin Art Center, MMCA Art Bank, and Project Space 176 (London).

김성수(b. 1969; 부산) 작가는 국립부산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를 졸업한 이후, DNSEF 프랑스 디종 국립고등미술학교를 졸업했다. 서른살의 나이에 프랑스 유학길에 오른 작가는 당시 프랑스 사회의 이방인으로써 느꼈던 소외감을 ‘파사드’, ‘네온시티’, ‘멜랑콜리’, ‘메탈리카’, ‘농리유’를 포함한 일련의 평면작업 시리즈로 발전시켜왔다.

김성수는 “김성수 개인전 (광안갤러리, 부산, 2019)”; “Solist (조현갤러리, 부산, 2019)”; “수줍은 본능 (갤러리 수, 서울, 2017)”; “Through the trees (수에뇨339, 서울, 2017)”; “Flame of Seoul (63 아트뮤지엄, 서울, 2015)” 등 다수의 전시에 참여해왔으며, 주요 작품소장처로는 IFC, 두산 엔지니어링, 서울시립미술관, 몽인아트센터, MMCA 미술은행, 프로젝트 스페이스 176 (런던) 외 다수가 있다.

Artist

Ce Jian (지엔처)

Ce Jian (b. 1984; Shandong Province, China) immigrated to Germany in 1988 when she was four. In 2002-2008, she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Fine Arts at Berlin University of the Arts, where she studied under Georg Baselitz, Daniel Richter and Robert Lucander. In 2003-2009, she graduated with a Master’s degree respectively from the Department of Art History at Humboldt University of Berlin and Free University of Berlin. In 2006-2007 she studied at Goldsmiths College, University of London as an exchange student. In 2012-2016, she achieved a Doctoral degree in art and visual history at Humboldt University of Berlin upon receiving a Doctoral scholarship in Art and Visual Arts from the German Studienstiftung des deutschen Volkes. Ce Jian currently lives and works in Berlin and Beijing.

Through the pictorial reasoning inherent in her painting, Ce Jian raises multiple questions concerning the visual reasoned through iconography in paintings, with particular attention paid to the investigation of “visual habits” beyond the formal context of analyzing and deconstructing icons. Ce Jian has participated in twenty four solo exhibitions including “Words of Art (Yell Space, M50 Shanghai, 2019)”; “Armada (White Space, Beijing, 2018)”; “on paper 2 (Zapbeijing, 798 Beijing, 2018)”; “Bannermen (GALLERY SU:, Seoul, 2018)”, etc and numerous group exhibitions. Her work is part of collections at Sammlung SØR Rusche (Oelde, Berlin),  Si Shang Art Museum (Beijing), Frank F. Yang Foundation (Shenzhen), M WOODS (Beijing), Zhang Rui (Beijing) Huang Yu Collection (Beijing/Chengdu), Xu Zhen (Shanghai), Liu Wei (Beijing), etc.

지엔처(b. 1984년; 중국 산동성)는 4살이 되던 해인 1988년에 독일로 이주했다. 2008년 베를린 예술대학 회화과에서 게오르그 바셀리츠, 다니엘 리히터, 로버트 루칸더 등 독일의 저명한 현대미술 작가들을 지도교수로 두고 수학했다. 졸업 후, 베를린 훔볼트대학에서 예술사 및 철학으로 석사 졸업, 베를린 자유대학교에서 동아시아 예술사 전공으로 석사를 졸업했다. 2006-2007년에는 런던 골드스미스에서 유학을 하고 2012년에는 독일 국가장학기구의 박사생 장학금으로 도상학과 철학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그녀는 도상을 분석, 해체하는 형식적 맥락에서 벗어나 작가 본인의 개인적인 ‘사유의 태도’를 표현하는데 더욱 집중하고 있으며 사물과 현상을 바라보는 ‘공통된 인식’의 판단에 대해 질문하고 동시에 회화의 도상적 사유가 시각적인 측면에서 끌어낼 수 있는 수많은 문제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지금까지 “Words of Art (Yell Space, M50 상하이, 2019)”; “Armada (White Space, 베이징, 2018)”; “on paper 2 (Zapbeijing, 798 베이징, 2018)”; “Bannermen (갤러리 수, 서울 2018)” 등 24회의 개인전과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했으며, Sammlung SØR Rusche (베를린),  Si Shang Art Museum (베이징), Frank F. Yang 파운데이션 (션젼), M WOODS (베이징), 장루이 (베이징) 후앙유 (베이징/청도), 쉬젠 (상하이), 리우웨이 (베이징) 등의 컬렉션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Artist

Zhao Yiqian (자오이치엔)

Zhao Yiqian (b. 1982; Shenyang, China) graduated from the Central Academy of Arts in Beijing. The artist has participated in various exhibitions including “Neo-Classical Interpretation of Minimalism (GALLERY SU:, Seoul, 2018)”; “Pleasance (Barn for Contemporary Art, Shenzhen, 2017)”; “Allegory (Triumph Art Space, Beijing, 2017)”; “Deja-vu (Leo Gallery, Hong Kong, 2016)”, etc.

His hometown, Shenyang, in 80s was under the development as an industrial complex and the artist grew up in town confronting both farmers and factory workers and developed an ambivalent sense about industrialization. Zhao Yiqian felt empty in heard witnessing industrial society rapidly developing into the newer society with high technology, the Internet, and digital products and threw himself into the return back to and the study of the essence of painting. The artist who liked classics and humanities since youth, found it easier to interact with friends who went abroad to Europe, when the nation gradually entered an age of materialism.

자오이치엔(b.1982; 중국 선양)은 베이징 중앙미술학원을 졸업했다. 그가 참여한 주요 전시에는 “미니멀리즘의 신고전주의적 해석 (갤러리 수, 서울, 2018)”; “Pleasance (Barn for Contemporary Art, 션젼, 2017)”; “Allegory (Triumph Art Space, 베이징, 2017)”; “Deja-vu (Leo Gallery, 홍콩, 2016)” 등이 있다.

80 년대 그의 고향 심양은 공업기지로 발전하고 있던  도시로  작가는  수많은 공장과 농민공들을 마주하며 산업화에 대한 익숙하지만 낯선 느낌을 받으며 자랐다. 공업사회에서 시장경제, 하이테크놀로지, 인터넷, 디지털 시대로 빠르게 발전하는  사회를 보며 자오이치엔은 오히려 공허함을 느꼈고, 회화 본질로의 회귀와 연구에 몰두하게 되었다. 작가는 르네상스 시기 예술가들이 건축, 회화, 조각, 디자인, 철학  등  다방면에  능했고 학문의 접점은 모두 통한다고 생각했던 관점을 계승하여 유토피아적인 융합을 통해 아름다움을 창조하고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