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 9 — Sep 15, 2019

Bluesoup | Jinsu Han | Hongshik Kim

Ambivalently Yours

Contact

+82 70 7782 7770

Location

GALLERY SU:

OPENING

8.13(TUE) 6 — 9PM

Aug 9 — Sep 15, 2019

Bluesoup | Jinsu Han | Hongshik Kim

Ambivalently Yours

CONTACT

+82 70 7782 7770

LOCATION

GALLERY SU:

OPENING

8.13(TUE) 6 — 9PM

Often, paradoxes impose more meanings and significance than truths without any doubt. Even if the gaps in our world are full of paradoxes, we may credit those paradoxes for enabling us to question the self, object, and the world we’re living in and with. This exhibition seeks to explore how three different artistic languages of 2D, kinetic art, and video art manifest the dichotomy of life.

때로는 이론의 여지가 없는 진실보다 역설이 더 큰 의미와 중요성을 가지기 마련이다. 현실 속 간극이 역설들로 채워졌다고 하더라도 주체, 대상, 현실을 향해 질문을 던질 수 있는 것은 어쩌면 그 역설들 때문이 아닐까. 이번 전시 <Amblvalently yours>는 이분화된 현실의 이면에 있는 패러독스를 세 작가의 언어를 통해 탐구하고자 한다.

Press Release (ENG)
Press Release (KOR)

Artworks

Installation Views

Artist

Bluesoup (블루숩)

The ”Bluesoup” art group was formed in 1996 by three Moscow Architectural Institute graduates, Danil Lebedev, Aleksey Dobrov and Valery Patkonen. In 2002, the trio were joined by Aleksandr Lobanov before Patkonen left the group, in 2002. The group is actively presented throughout the art scenes including Guggenheim Museum in Spain, Moscow Biennale of Contemporary Art, the Modern City Foundation, XL Gallery in Moscow, Busan Biennale 2008, Art Basel, Frieze, etc. In 2007, their “Lake” video installation was awarded with the Innovation Prize as the best work of visual art of the year, while “Cascade” was shortlisted for the prestigious Russian contemporary art award, the Kandinsky Prize in 2016.

BlueSoup is an art collective laconic in its use of words, but vivid in terms of imagery. Their video works are made using 3D modelling and computer animation, giving them a lavish finish that tantalizes and seduces. The combination of animation, sound, and image sequencing provokes a growing anticipation and restlessness in the viewer. Without a clear narrative, their recent works often use monotonous landscapes with minimal action, giving their images time to have an effect. Concealed behind the work is the artists’ clear understanding of how human consciousness works. Cascade (2016) is a five-minute animation composed of very few elements: a flight of stairs and a cascade of unidentifiable liquid running down the stairs, accompanied by an intense soundtrack. The water runs unnaturally slowly, highlighting the artificial environment and the long flight of stairs, whose monumentality is typical of a site of power. While the music progressively increases in tempo, the video ends with the water reaching the bottom of the stairs, threatening to drown the viewer. Although mesmerizing, this short episode, with its passive experience of impending danger, leaves a bitter aftertaste.

*Partly excerpted from Snejana Krasteva

모스크바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아티스트 그룹인 블루숩은 1996년 모스크바 건축학교(Moscow Architectural Institute)의 졸업생이었던 알렉스 도브로브(Alex Dobrov, b. 1975)와 발레리 팻코넨(Valery Potkonen, b. 1972), 다니엘 레베데브(Danil Lebedev, b. 1974)에 의해 결성되었고, 2002년 그래픽 디자이너 알렉산더 로바노브(Alexander Lobanov, 1975)가 그룹에 합류하며 더욱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모스코와 베를린을 오가며 활동하는 그들은 베니스 비엔날레, 모스크바 비엔날레, 스페인 구겐하임 미술관 및 아트 바젤, 프리즈 등의 메이저 전시 및 아트페어를 통해 소개되고 있으며, 러시아 정부에서 후원하고 모스크바 국립현대미술관이 주관하는 러시아 최초의 컨템포러리 아트 프라이즈인 Innovation (최고상, 차세대상, 비평상, 큐레이터상, 공공미술상의 5개 부문으로 구성됨)에서 최고상(The Best Work of Visual Art)을 수상하며, 러시아 최고의 컨템포러리 아티스트 그룹으로 주목받아오고 있다.

러시아의 자연환경 혹은 친숙한 풍경을 3D 모델링과 컴퓨터 애니메이션을 통해 재현해 내는 블루숩의 작업은 사이키델릭한 사운드와의 결합을 통해 감상자를 향해 끊임없이 잠식해오는 효과를 자아낸다. 2016년작 Cascade는 5분 가량의 애니메이션으로 정체 불명의 액체가 계단을 따라 천천히 흘러 내리는 모습이 강렬한 음악과 함께 연출되고 있다. 이상하리만치 천천히 흘러내리는 액체는 블루숩이 창조한 풍경의 인공성을 가늠할 수 있게 하며, 거대한 계단은 동적인 느낌을 준다. 함께 흘러나오는 음악은 점점 템포가 빨라지며, 물이 맨 아래 계단까지 찰 때쯤 감상자를 질식시킬 것만 같은 실감을 자아낸다. 마치 최면을 거는 듯한 이 짧은 에피소드는 쌉쌀한 여운을 남긴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이 작품은 같은 해 러시아 최고 컨템포러리 아트 어워드인 칸딘스키 프라이즈를 수상한 작품이다.

Artist

Jinsu Han (한진수)

Jinsu Han graduated with the BFA and MFA in Sculpture at Hongik University and studied Sculpture at the School of Art Institute of Chicago. Starting with the first solo exhibition after earning the MFA in 1999, the artist has participated in various exhibitions including “Karma Study (Marc Straus Gallery, New York, 2018)”; “Liquid Memory (Hyundai Motor Studio, Seoul, 2018)”; “Every day is a good day (Spiral, Tokyo, 2018)”; “Liquid Memory (HVCCA, New York, 2017)”; “The white heat (Marc Straus Gallery, New York)”, etc. He has also participated in residency programs at Sculpture Space and Triangle Art Association in 2008, Marc Straus Gallery in 2016, and HVCCA in 2017 all in New York.

For the past twenty years, Han has been inventing mechanized sculptures that are partly Dada, partly Steampunk. Each autonomous machine is programmed and designed to fulfill Han’s single-minded goal: they endlessly play out the inescapable nature of change through their repetitive movement. Han believes, as Heraclitus did, the change is fundamental in the universe: All is Flux, Nothing is Stationary.

한진수(b. 1970; 서울)는 홍익대학교 조소과 학부 및 조각과 대학원을 졸업한 후, 시카고 예술대학에서 조각을 공부했다. 1999년 대학원 졸업 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최근에는 “Karma Study (Marc Straus 갤러리, 뉴욕, 2018)”; “Liquid Memory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 2018)”; “Every day is a good day (Spiral, 도쿄, 2018)”; “Liquid Memory (HVCCA, 뉴욕, 2017)”; “The white heat (Marc Strauss 갤러리, 뉴욕)” 등의 전시에 참여했다. 2008년 뉴욕 스컬프쳐 스페이스(Sculpture Space)과 트라이앵글 아트 어소시에이션(Triangle Art Association)에 이어 최근 2016년 마크 스트라우스 갤러리 및 2017년 HVCCA 의 레지던시 입주 작가로 활동했다.

작가 한진수는 기계 매커니즘이 최소한으로 개입한 작업을 통해 ‘우연성’을 드러내어 우리 사회 속 변화하는 인식과 개인의 유동적인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고 질문한다. 그의 키네틱 작업에는 시작과 과정, 끝의 시간이 축적되는데, 시간성에 초점을 두고 의미 전달에 힘쓰기 위해 기술적인 개입을 최소로 쓴 로우테크(low tech)에 충실하는 것이다. 언제나 의도와 목적에 의해 구현되는 기계의 근원적인 특성을 의외의 상황을 통해 해체시키는 작업을 통해, 자연과 인공, 의도와 우연, 시작과 종결 등 이원론적 세계의 어디쯤을 표방하는 작업을 이끌어 내고 있다.

Artist

Hongsik Kim (김홍식)

Hongshik Kim graduated from BFA and PhD in Painting and MFA in Painting and Printmaking from Ewha Women’s University, Seoul. Kim participated in numerous exhibitions at Whanki Museum of Art, Can Foundation, Kumho Museum of Art, MMCA, Gyeonggi Museum of Art, Phohang City Museum of Art, and recently various international shows including Vatican Museum, Art Basel HK, Chicago Expo, etc. She lectures at Ewha Women’s University, Chung Ang University, and Dankuk University. And, her work is part of collection at MMCA, SeMA, Gyeonggi Museum of Art, Busan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n Catholic Museum, Paris Foreign Missions Society, etc.

Hongshik Kim has pursued her career as an artist actively starting from the late 1990s by building prints of images from magazines and back-then media. The artist’s interest in prints grew as she repeated her print productions and realized its potential to produce a myriad of expressions through different carving, density, and materials on print. From then on, Kim diversified the ingredients for her prints including aluminum and stainless steel, and presented prints not as a tool but as a finished work that combines both process and result. Her interest in medium and matter lead to the creation of Kim’s very own medium, which is difficult to identify as either photo or print; hence she concludes as Synthetic Medium.

김홍식(b. 1962)은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와 동대학원 석사 및 박사 과정을 지냈다. 국내외를 무대로 활동하며 최근 참여한 전시에는 “B Theory (파라다이스 ZIP, 서울, 2019)”; “미술관 산책자 (dtc 갤러리, 대전, 2019)”; “신소장품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019)”; “도시_비움의 시작 (포항시립미술관, 2018)”; “경기천년_도큐페스타 <경기 아카이브_지금> (경기상상캠퍼스, 수원, 2018)”; “김홍식의 시:간_시선의 사이를 거닐다 (환기미술관, 서울, 2017)” 외 캔파운데이션, 금호미술관 등 다수가 있다. 이화여대, 중앙대, 단국대 등에 출강하고 있으며,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경기도미술관, 부산현대미술관, 한국 천주교순교박물관, 파리외방선교회본부, 코리아나미술관, 파라다이스그룹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사진 이미지를 기반으로 평면 및 설지 작업을 하는 김홍식 작가는 도시 혹은 도시 근교에 밀집해 사는 현대인의 일상을 자신의 시선을 통해 투영해 낸다. 자신을 ‘도시 산책자 (flaneur)’라 칭하며 도시를 산책하고 눈앞에 스쳐 지나가는 이미지들을 기록하던 김홍식은 ‘바라봄’이라는 행위의 극을 경험하는 미술관에서 발걸음을 멈추고 카메라의 뷰파인더를 통해 작품으로 향하는 군중들의 시선을 담아내면서 다양한 시선의 레이어를 제안하는 고유한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작품은 카메라로 이미지를 담아낸 후 주로 스테인리스 스틸 위에 부식 기법, 실크 스크린으로 금박의 액자를 프린팅하여 가치를 상징화하고, 붓으로 금색 안료층을 그리는 독특한 기법을 사용한다. 작품은 액자 틀의 레이어들이 쌓이며 ‘겹’의 의미가 조형적으로 완성되고 혼용, 중첩된 통합된 미디엄(Synthetic Medium)으로써 작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