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 02, 2020 — Jul 26, 2020

Fay Shin

Air within Us

Contact

+82 70 7782 7770

Location

GALLERY SU:

OPENING

7. 02(THU) 5 — 8PM

Jul 02 — Jul 26, 2020

Fay Shin

Air within Us

Contact

+82 70 7782 7770

Location

GALLERY SU:

(서울시 종로구 팔판길 42)

OPENING

7. 02(THU) 5 — 8PM

GALLERY SU: presents Fay Shin’s solo exhibition Air within Us from Thursday, July 2 to Sunday, July 26, 2020. Shin has continued delivering the physical sensations experienced in the external environment through her work. The new and older paintings and installations use different media and techniques to expand the images into a space of various textures.

갤러리 수는 2020년 7월 2일부터 7월 26일까지 신현정(Fay Shin)의 개인전 를 개최한다. 신현정은 외부 환경에 반응하는 몸의 감각적인 경험을 담아내는 작업방식을 지속해 왔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다양한 천과 기법을 활용한 평면 신작부터 천 작업에 지지대, 조명 등을 이용한 설치와 2013년부터 이어온 연작 <날씨 회화>를 종합적으로 선보이며, 다양한 질감으로 이루어진 화면들을 공간으로 확장해 낸다.

Press Release (ENG)
Press Release (KOR)

Artworks

Install Views

Artist

Fay Shin 신현정

Fay Shin has been interested in delivering the physical sensations experoienced in the external environment and conditions. From this point on, Shin has explored contemporariness (embodying ‘here, now’) through her paintings. The artist’s attempt to change the way how the viewer experiences her works and forms a relationship has continued via various media and techniques in accordance with the transformation of physical conditions. This relates to the artist’s curiosity about the relations between our body, living space, and the surface of paintings. The important works of Fay Shin include (2013-), (2017), (2017-18), (2019), etc.

Fay Shin lives and works in Seoul after receiving a MFA in fine arts at the Goldsmiths University, London. Shin has participated in numerous group exhibitions including at Wooran Foundation, at Datz Museum of Art, at Shinhan Gallery, at Amado Art Space, etc and solo exhibitions including <Points, Lines, Planes and Weather, 2015> at Gallery AG and Confronting the Atmosphere, 2018> at Sophis Gallery. The artist worked in the SeMA Nanji Residency in 2016 as well as Geumcheon Art Space in 2019 and was selected as 2018 Public Art New Hero.

신현정은 지난 몇 년간 주변 환경과 조건에 반응하는 몸의 감각적 경험에 관심을 가져왔고 이를 출발점으로 삼아 회화가 수행하는 현재성(‘지금, 여기’를 담는 것)을 탐구해왔다. 특히 변화하는 물리적 조건에 따라 다양한 재료와 방법을 통해 회화를 이루는 기본 요소인 표면과 지지대를 확장적 방식으로 구성하여 회화가 공간과 관계 맺는 방식, 그리고 관람자가 감상하는 방식에 변화를 추구하였다. 이는 우리가 사는 공간, 우리의 신체, 그리고 이런 것들을 돌보는 방법과 회화의 표면이 어떻게 관계 맺을 수 있을지에 대한 호기심과 닿아있다. 주요 작업으로 <날씨 회화>(2013-), <물과 철>(2017), <하드보일드티>(2017-18), <행성의 앞면과 뒷면-운동성, 이온, 파도>(2019) 등이 있다.

신현정은 런던 골드스미스 대학원에서 순수미술을 전공하고 서울에 거주하고 작업한다. <화이트 랩소디, 2020> 우란문화재단, <온도의 결, 2019> 닻 미술관, <페인팅 네트워크, 2019> 신한갤러리, <여름 한정, 2018> 아마도예술공간 등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하였고, <점선면과 날씨, 2015> 갤러리 AG, <대기를 상대하는, 2018> 소피스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가졌다. 그 외 2016년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2019년 금천예술공간 입주작가, 2018년 퍼블릭아트 뉴히어로에 선정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