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 12, 2020 — Aug 23, 2020

Youngmee Roh | Bohyun Yoon | Yujung Chang

The Singularity is Near

Contact

+82 70 7782 7770

Location

GALLERY SU:

OPENING

8. 12(WED) 1—6PM

Aug 12 — Aug 23, 2020

Youngmee Roh | Bohyun Yoon | Yujung Chang

The Singularity is Near

Contact

+82 70 7782 7770

Location

GALLERY SU:

(서울시 종로구 팔판길 42)

OPENING

8. 12(WED) 1 — 6PM

The exhibition “The Singularity is Near” explores a cross point where art and technology can interact and advance side by side. Three contemporary artists — Youngmee Roh, Bohyun Yoon, and Yujung Chang — will bridge the two fields through different media including photography, object, video, installation etc.

전시 는 기술과 예술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진화해 나갈 수 있는 방향에 대한 고민으로부터 출발하며, 참여작가 노영미, 윤보현, 장유정 3인은 2020년을 살아가는 동시에 기술과 예술이라는 두 영역을 사진, 오브제, 영상, 설치 등의 작업을 통해 매개한다.

Press Release (ENG)
Press Release (KOR)

Artworks

Install Views

Artist

Youngmee Roh 노영미

Youngmee Roh acquired BFA at School of Art Institute of Chicago and studied Animation at Korean Academy of Film Arts. Since 2012, Roh has been working on various media such as graphic novels, paintings and installations. Recently, Roh is focusing on experimental animation. Presenting in this exhibition, ‘Parsley Girl’ (2018), ‘KIM’ (2019)’, ‘I am not yours, I am you’ (2019) are created only from copyright-free sources such as documents, sounds, pictures, voices, and moving images floating on the world wide web.

Roh’s works have been exhibited through a number of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and exhibitions including MMCA, Asia Culture Center (Gwangju), Gyeonggi Museum of Art, Seoul Arts Center, EXis (Seoul), Seoul International ALT Cinema & Media Festival, etc. Roh currently manages ‘EYMR STUDIO’.

노영미(b.1982)는 시카고 예술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평면회화, 그래픽 노블, 설치 작업 등을 주로 하다가 2015년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한 뒤, 현재는 애니메이션 기반의 실험 영상에 주력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파슬리 소녀’ (2018), ‘KIM’ (2019), ‘I am not yours, I am you’ (2019)는 세계의 드넓은 망(world wide web)에서 자유로이 부유하는 데이터들이 자전적인 이야기를 생성해 자신들이 살고 있는 세계에 대해 털어 놓는다.

노영미의 영상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아시아문화의전당, 경기도미술관, 예술의 전당, 아르코 미술관,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등 국내와 해외 다수의 영화제와 전시를 통해 소개되고 있다. 현재는 ‘EYMR STUDIO’를 운영하며, 부산과 LA를 오가며 활동 중이다.

Bohyun Yoon 윤보현

Bohyun Yoon is an associate professor at Virginia Commonwealth University. Yoon received two MFAs from both 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and Tama Art University in Japan. The artist participated in the fellowship programs at the Kyoto University of Art and Design in Japan and the Center for Emerging Visual Artists in Philadelphia. He is a recipient of the Excellence Prize of Song Eun Art, the S&R Washington Award, and the Hayward Prize for Fine Arts.

Yoon’s work has been included in several important national and international exhibits at “FILE Sao Paulo” in Brazil, Renwick Gallery in the Smithsonian Museum of American Art in Washington DC, the Museum of Arts and Design in NYC. His work is in the permanent collections of Corning Museum of Glass, the Smithsonian American Art Museum, West Collection, Tama Art University and Song Eun Art Space.

윤보현(b.1975)은 도쿄 타마예술대학과 로드아일랜드 디자인스쿨에서 유리 조형을 전공하고 퍼포먼스, 영상, 설치 등의 다양한 매체로 작업을 지속해 왔다. 작가는 매체 자체가 갖는 여러 속성들을 통해 우리 삶의 의미와 관심사들에 접근한다. 주로 유리, 거울, 목재, 금속, 비닐, 왁스, 소리 등 광범위한 매체를 활용한 조각, 퍼포먼스, 영상, 설치 장르를 통해 삶과 자아의 경험들을 은유적으로 표현한다. 특히 인간 관계에 내재된 환상을 탐구함으로써 가시성과 인식에 대한 개념을 확장하고 있다.

윤보현은 제12회 송은미술대상전을 비롯한 국내와 도쿄, 브라질, 미국 등지에서 다수의 전시에 참여해 왔으며, 현재 버지니아와 서울을 오가며 활동하며 버지니아 커먼웰스 대학 유리 조형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대표적으로 미국 워싱턴 스미스소니언 미술관(Smithsonian American Art Museum), 뉴욕 아트 디자인 박물관(Museum of Art and Design), 독일 울름 미술관(Museum Ulm), 대만 치메이 미술관 등의 전시에 참여했으며, 스미스소니언 미술관, 펜실베니아 웨스트 컬렉션(West Collection), 뉴욕 코닝 글래스 뮤지엄(Corning Museum of Glass), 도쿄 타마예술대학 미술관, 송은아트스페이스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Yujung Chang 장유정

Yujung Chang graduated from a BFA and MFA in Sculpture at Ewha Women’s University, Seoul, a MFA in  Fine Art at the Goldsmith’s College, London and a DFA in Visual Arts at Yonsei University this year. Chang’s work takes many forms – from small, delicately manipulated photographic panels to large – scale installations and interventions – but maintains a clear focus on a set of central concerns: humanity’s role in recreating and reimagining the natural world, and the artist’s role in shaping memory and devising new realities within our created environment. ‘Natural Nature’ (2018) series presented in this exhibition displays the photographs taken in a botanic garden in New York alongside objects inspired from the photos and explores the relations between today’s image and object.

The artist has recently exhibited in a number of exhibitions at the Cluster Gallery (NY), Seoul National University Museum of Art, Kim Chong Yung Museum, Space K, Zaha Museum, etc and her work is part of collection at Leeum, Samsung Museum of Art, Seoul Museum of Art, Daelim Museum, Goldsmiths College Collection, etc.

장유정(b.1979)은 이화여대에서 조소를 전공하고 골드스미스 대학에서 순수예술 석사 과정을 밟은 후, 올해 연세대 영상예술학 박사 학위을 취득했다. 작가는 사진과 회화, 조소, 설치 등 여러 영역들을 가로지르는 작업을 통해 이미지의 세계와 현실의 세계 간의 관계를 탐색해 왔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자연스러운 자연 Natural Nature’ (2018) 시리즈는 이상적인 자연의 이미지를 바탕으로 조성된 뉴욕 식물원에서 찍은 사진들과 그 사진에서 연상한 오브제들을 함께 제시하며, 오늘날의 이미지와 사물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 관계에 대해 탐구한다.

장유정은 최근 뉴욕 The Cluster Gallery, 서울대학교 미술관, 김종영 미술관, 스페이스 K, 자하미술관 등 다수의 국내외 전시에 참여했으며, 리움 삼성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대림미술관, 골드스미스 컬리지 컬렉션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