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Description

Artist Profile

Fay Shin (신현정)

b. 1979, Korea

Artist Profile

Fay Shin

b. 1979, Korea

Fay Shin (b. 1979; Seoul) achieved a BFA in Animation at School of Visual Arts, New York and a MFA at Goldsmiths, University of London. The artist has had a number of exhibitions including “The Texture of Temperature (Datz Museum, Gyeonggi, 2019)”; “Confronting the Atmosphere (Sophis Gallery, Seoul, 2018)”; “The Expanding Flatness (KT&G Sangsangmadang, Chuncheon, 2018)”; “Summer Limited (Amado Art Space, Seoul, 2018)”; “Still There (Sidaeyeogwan, Seoul, 2018)”; “Points, Lines, Planes and Weather (Gallery AG, Seoul, 2015)”; “Double Bar (Stage 3&3 Window Gallery, Seoul, 2015)”, etc. She has participated in residency programs including Nanji Artists Residency (Seoul), Pink Factory Residency (Hongcheon), and currently Seoul Art Space Geumcheon Residency (Seoul). In 2018, she was selected as a public art new hero by Public Art Magazine in Korea.

Fay Shin’s work represents the artist’s relationship with her surroundings – all kinds of environmental conditions, changes, and phenomenon happening around her. Shin reacts to her sensory interaction with the flow of weather, which cannot be forecasted by reading off a thermo-hygrometer. The weather is perceived by much more elusive psychological and physical reactions – crouching from the chill wind, flurried by unexpected rain, feeling light on the feet in a mild day, and refreshed by the cool breeze through the window.

신현정(b. 1979; 서울)은 1999년부터 2003년까지 뉴욕 스쿨 오브 비주얼아트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한 후 2012년 런던 골드스미스 대학원에서 순수예술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2009년부터 현재까지 18회의 그룹전과 3회의 개인전을 가졌고, 주요 전시로는 “대기를 상대하는” (소피스 갤러리, 서울, 2018); “평/면적” (KT&G 상상마당, 춘천, 2018); “여름한정 (2인전)” (아마도 예술공간, 서울, 2018)”; “Still There” (시대여관, 서울, 2018)”, “점선면과 날씨” (갤러리 AG, 서울, 2015); “Double Bar” (대학로 예술극장 Stage 3X3 윈도우 갤러리, 서울, 2015) 등이 있으며 2016년 난지미술창작 스튜디오와 2017년 강원문화재단 분홍공장 레지던시, 현재는 금천예술공장 입주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2014년 사이아트스페이스의 New Discourse 선정작가 최우수상, 2015년 안국약품 갤러리AG 지원 신진작가로 선정되었으며 2017년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 작가, 그리고 2018년 퍼블릭아트 뉴히어로 작가로 선정되는 등 실력을 입증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작가 신현정은 자신을 둘러싼 모든 공간에서 일어나는 환경적 상태, 변화, 조건들과 자신이 만날 때 나타나는 순간적이고 즉흥적인 경험을 작업으로 표현한다. 작가는 온습도계로 예견될 수 없는 유동적인 대기의 ‘흐름’과 자신의 감각을 마주하며 상호반응한다. 우리에게 으슥한 바람에 몸을 쭈그리고, 갑작스러운 비에 차질을 입은 일정에 황망함을 느끼고, 온화한 날씨에 날아갈 듯 가벼움을 느끼고, 창으로 들어오는 시원한 산들바람에 상쾌함을 느끼며 대기에 심리적, 육체적으로 반응한다.

Artwork

exhibitions

KIAF 2019 ART SEOUL
ART BUSAN 2019
Art Busan 2019_Fay Shin_Artist Page

Get updates from this and more artists

We will process the personal data you have supplied in accordance with our privacy policy.